오랜만에 다시 블로그에 글을 쓴다.

다시 글을 쓰게된 계기가 있는데,

사실 블로그에 글을 쓰는게 별 의미가 없이 느껴진적이 있었다.

댓글이 갑자기 사라져서...

소소하게 사람들과 소통하는 재미가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갑자기 댓글이 사라져버려서, 아무도 이 블로그를 보지않는다 생각하니

서글퍼져서 자연스럽게 글을 덜쓰게 되었다.

 

어제, 놀라운 사실을 알아냈다.

누군가 댓글을 쓰고싶어도 못써서 답답하다고 제보를 해준것.

살펴보니, 티스토리 로그인을 해야 글을 쓸 수 있게 설정이 그 오랜세월동안 되어있었던 것이다.

 

정말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댓글을 못쓰게 막아놓고도 모르고 있었던거다.

 

댓글 해제를 풀고나니 갑자기 댓글이 달리기 시작해서 신기하기도하고'

다시 글을 쓰게 될 큰 동기부여가 된거 같다.

 

그렇다면 다시 글을 써봐야겠다.

 

댓글 풀었으니 많이들 달아주시라...

 

 

 

 

 

 

 

Posted by intheat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 2019.11.15 2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서관에서 쓰신 책 읽고 여기에 쓰신글들 다 읽어보고 있습니다 좋은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ㅁ^

  2. 2019.11.16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있었는데 너무 안올라와서 슬퍼하고 있는데 다시 써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많이 보고 배우고 있어요

  3. 푸릉 2019.11.18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돌아오셨군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한 때 영화감독을 꿈꿨지만 여러 사정으로 인해 지금은 공무원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글을 기다리는건 선생님의 글이 입시생뿐만 아니라 다른 이들에게도 충분히 필요하고 보편적인 내용이 담겨있다는 게 그 이유가 아닌가 싶습니다. 바쁘신 중에 틈틈히 올려주신 글 감사히 잘 보고 있습니다! 종종 댓글 남기겠습니다.

  4. hithere 2019.12.06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많이 남겨주세요. 왜르케 빙하기가 찾아왔나 했더니 그런 이유가 있으셨군요!


블로그 이미지
in + theatre 인간,사자,독수리,뇌조,뿔달린사슴,거위,거미
intheatre

공지사항

Yesterday337
Today151
Total854,072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