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긍정과잉의 시대를 살고있다.

잘 될꺼다. 할 수 있다. 긍정의 힘. R = VD? 이런 것들. 내가 생각을 집중하면 하늘문도 열린다는 사고방식들

주변을 보면 극단의 예로 나뉘는 듯하다.

극단적으로 움츠러들거나 (히끼꼬모리처럼 자존감이 너무 낮는 경우, 주로 유튜브, 혜민스님같은 사람들의 컨텐츠를 선호한다)

극단적으로 과장하거나 (특히 자기개발, 긍정, 외제차사진같은거 SNS에 올리고하는, 특히 금융보험등 자산관리쪽)

둘 다 자기자신의 뿌리가 깊지않다는 점에선 동일하다.

 

그런데 내 경험을 돌아보면

내가 그나마 미약하게나마 사람구실을 하기 시작했을때는

'나 스스로 할 수 있다! '와 같이 긍정의 힘을 생각했을때가 아니라

끊임없이 부정적으로 나 자신을 바라보기 시작했을때부터이다.

한마디로 긍정의 힘을 부정하고 부정의 힘에 눈을 뜨기 시작헸을때부터이다.

 

나를 부정적으로 바라본다는 건

나의 단점을 마주할 용기가 있다는 말이다.

 

여러분들중 그 누구도 단점이 없는 사람은 없다.

실수하지 않은 사람도 없다.

나의 부정적인 면이나, 실수를 수정해나갈때 발전이 있다.

 

대학입시도 마찬가지다.

합격하기 위해선 긍정의 힘, 자신감, 너도 할 수 있다. 이런 말이 필요한게 아니라

자신의 단점을 용기있게 마주하고 그걸 받아들이고 수정하는 태도가 반드시 필요하다.

 

만족을 모르는 사람이 결국 원하는 것을 얻는다.

그건 긍정의 힘과는 다른말이다.

만족을 모르고 끊임없이 자신의 단점을 수정해나가는 사람이

자신에 대한 믿음과 뿌리가 확고한 사람이다.

 

여기서 중요한 점

특히 예술관련 지망생들에게 중요한 점이 있는데

 

그냥 뚝심만 있는것과 단점을 수용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란 점이다.

 

예술관련 지망생들중엔 자신의 단점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그냥 무식하게 밀어붙이기만 하면 된다라고 믿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다.

 

배우가 배우니깐 배우지

이런 말들을 굳게 믿으며 그냥 계속해서 우직하게 밀어붙이기만 한다.

 

주변에서 입시든 뭐든 예술분야에서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이루는 사람의 특징은

우직함보다 중요한게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려고 하는

한마디로 수용성과 유연성이 뛰어난 사람들이다.

자신의 약점과 강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끊임없이 수정하고 발전해나가는 사람이야말로

원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는 사람들이다.

 

이런 유형의 사람들의 특징은

만나보면

깜짝놀라게 된다.

 

사람이 한결같지가 않다 ^^

 

무언가 많이 변해있다.

 

환경도 변해있고

스타일도 바뀌어있고

주변사람들도 바뀌어있다.

 

성공해서 환경이 바뀐게 아니라

환경이 바뀌니까 성공한것에 더 가깝다.

 

익숙한 것에서 과감하게 벗어날 줄 알아야 한다.

 

'넌 사람이 참 한결같아'란 말은 칭찬이 아니다.

 

고향 부모님집에서 과감하게 벗어날 줄 알아야 한다.

한국사회의 익숙한 규범들에서도 벗어날 줄 알아야 한다.

필요하다면 경험을 쌓아야한다.

같은 방식으로 반복된 경험만 하면 결국 제자리에 머물뿐이다.

끊임없이 발전하기위해 경험을 토대로 내 삶의 층위를 쌓아올려야 한다.

 

긍정의 힘은 허상이다.

막연하다는 점에서 그렇다.

 

부정의 힘이야말로 우리를 성장시켜주는 원동력이다.

만족하지마라.

그리고 계속해서 성장하고자 모든 기회를 이용하라.

 

익숙한 환경과 사람들은 계속해서 자신의 작은 이익을 위해 너를 고만고만하게 묶어두려고 할꺼다.

고향친구들

편한 친구들

직장사람들

학교사람들

익숙한 환경에서 익숙한 반복만 하고 있으면서

'긍정적으로 사고'만 하고 있다고 변하는 건 아니다.

 

오히려 

어제보다 단 한가지 면에서라도 

오늘 하루는 더 변화를 선택해 어떤 작은 성과라도 이끌어내야 한다.

 

긍정의 힘은 자기 최면이지만

부정의 힘은 스스로를 객관적으로 만들어준다.

부정의 힘은 주저앉거나 좌절하라는 말과는 완전히 반대다.

 

좌절의 반대는 긍정이 아니라

부정이다.

 

나를 끊임없이 부정하며

성장하고자 애를 쓰는 일.

 

주변의 사람들도 나를 일깨워주고 나를 성장시켜줄 사람들을 만나는게 좋다.

친구들과 무의미한 감정의 배설이 중요한게 아니다.

 

나를 부정적으로 보는 것은

생각보다 용기가 필요하다.

먼저 나의 단점과 실수와 냉정하게 받아들이고, 직면해야 한다.

이것은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니다.

방어적인 경향만큼 성장에 독이 되는 경향은 없다.

방어적인 태도에서 벗어나야 한다.

죽고자하면 살고 살고자하면 죽는다는 말이 그냥나온 말이 아니다.

나 스스로를 내가 보호해봐야 발전하는건 없다.

 

방어적인 태도에서 벗어나

받아들이고, 직면하게 되었다면

한걸음 나아가

분석해야 한다.  

냉정하게 단점과 실수를 파악하고 분석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정확하게 파악했다면

 

그 단점에서 벗어나고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끊임없이 나 스스로를 돌아보고 

개선점을 찾으라.

스스로 만족하기에는 우리 인생은 너무 짧지 않을까?

 

나를 부정적으로 볼 수 있는 사람이야말로

진정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아닐까?

 

인생의 본질은 성공이 아니라 성장이다.

 

우리가 경험을 하고 성장을 해야하는 이유는

무슨 자산관리사들 주식부자들 유튜버들처럼 막연한 성공을 쫓기 위해서가 아니라

 

세상을 바라보는 해상도를 높이기 위해서이다.

 

우리는 지극히 좁은 시야를 가지고 태어난다.

갓난아기는 자기 손이 자기 손인지를 모른다고 한다.

그래서 손을 통제하질 못하니 천으로 돌돌말아 둔다.

 

성장한다는 건 성공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렇게 막연하고 좁고 답답한 해상도로 세상을 보는게 아니라

이 아름다운 세상을

더 높은 해상도와 밀도를 가지고 살기 위해서다.

학교를 다니는 것고, 사람을 만나는 것도, 가족과 함께 추억을 쌓는 것도

모두 그런 우리 삶의 더 높은 해상도와 밀도를 위함이다.

 

아는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다.

우리가 경험하고 성장한 만큼

세상의 진짜 가치에 눈을 뜨게 된다.

 

모든 실수와 단점들을 극복해나가며 성장하는게 의미가 있는 이유는

그런 실수와 단점들이

우리 삶의 해상도를 높여주기 때문이다.

 

몇 픽셀로 세상을 살고 있는가?

 

 

 

 

 

 

Posted by intheat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in + theatre 인간,사자,독수리,뇌조,뿔달린사슴,거위,거미
intheatre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11
Total970,587

달력

 « |  » 20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